2006/10/30

 

MS 제품 확인을 시도 하였으나 회사를 통한 것은 불충분한 대답. 구입한 곳에 연락하라고

MS. 본인 이름 전화번호는 확인하면서 본인이 확인하려는 제품에 대해서는 무성의. 판곳에 문의 하라니.

영문으로 구입한 곳이 해외 e-mail을 통하여 문의.

벌써 동일한 제품( 물론 언어와 번전에 차이는 있지만 5번째 구입한 제품이다. 처음으로 이 품목에서 관찰된 점.)

3개는 본인이 사용하고 1개는 선물. 다시 하나가 필요하여 저가에 구매하니.

구입시 광고에는 정품이라고

답장이 온것. 무슨 말인지...

제작 회사에서도 관심이 적고 판매처는 ...

2006/10/28

 

금단 증상이 나타날때 - UN 사무총장될 오점없는 반기문씨 감사하다고 하여야 하나?

나타날때 놀라운 일.

어찌 이런일이 벌어질까?

누가 마약을 몰래 본인에게 사용하였을까?

그런 자들이 10여년후 본인을 납치 살인하려고 다시 나타날때.

아주 없에버리고 싶어서. 대통령 각하.

정치 폭력배들을 내세운 "재외국민 보호하는 외교관들"이 주동이였다.

2006/10/26

 

MS softwares 에 뭔 짓인가?

MS software배달되 온 것을 개봉하니 뒤로 다가와 여자 요원들이 사용하는 물질과 같은 자극성 물질이 있는 것을 알게 한다.

 

반기문 차관 당시 노길상이 본인에게 보상을 말하던 장소.

외교관 노길상의 하급 동료 김종길과 정체불명의 4인 성인의 납치 시도 실패 후 광장 중앙에 보이는 1차 2차 세계 대전 당시 보병부대 기념 탑 아래에서 노길상도 교묘하게 보상을 전하였다.

2006/10/24

 

대사관에 직장을 제안하던것은 반기문씨 무슨 목적이였나? - 외교통상부와 청와대 앞에 가보니 63차

"죽고 말지 왜왔어" 를 외치게 하는 반기문 차관을 위하여.

국제연합일, 이번 주는 수요일 청산 요구대신 유엔 사무 총장되는 반기문 차관을 위하여 오늘 국제 연합일 날 청산요구를 한다.

아침

08:10 청와대 앞길 도착
오늘도 길 막는 이유를 말하기를 거부한다.
국가 공무원 신분이면서 범죄자들을 위하여 시비를 건다. 범죄자들을 잡기는 커녀. 다른 공무원들은 무었을 생각할까?
시비거는 자들. 언론기관에 배치될 것이라 떠들던자. 등뒤로 몰래와 민간인이라 떠드는 정보부 (앞에서 주의를 분산 시키고 뒤에서 다가와 하는 짓이 하루 이틀의 일이 아니다.) - 땅에 침 뱉기가 전문인 자. 갑자기 목이 쉰다. 오늘은 특히 본인의 주위를 분산시킨 자중 언론 기관에 배치 될 것이라 한 자를 잘 기록 하여야 한다. (이 둘은 유치원 입구 화단 등에 침을 역겹게 뱉기를 수차 반복하였다.) 조금 떨어진 곳에는 등을 돌리고 카메라에 잡히지 않으려는 경찰 상위 계급자가 있었다. 모자까지도 노란색 장식이 더 있는. 등 뒤로 다가오는 것을 그런 경찰이 알려줄 일은 없는 것이다. 노무현 대통령하에서. 미국놈 외치기 바라면서 부시 만나고 미국 잘 다녀 오셨는지.

이런 짓을 하는 것을 즐긴 이 경찰 상위자와 언론사로 배치될것이라 떠들던 자는 기억되어야 할 것이다.

08:35 마치고 외교통상부로.

08:47 - 09:07 후문에서 시작하여 정문에서 마침.
매우 큰 BMW오토바이들이 두대. 떠나기전 일본 기자들이 오는것처럼 떠든다.

(본인한테 처럼 외국 기자들에게도 주먹질하고 강금하고 돈주고 여자주겠다고 하나?)

"죽고 말지 왜왔어" 를 외치게 하는 유엔 사무총장이 될 반기문 차관에게 하는 질문.



무슨 이유로 반기문 차관의 외교통상부는 외교관들이 정보부 요원들이 본인을 반 정부, 테러 동조자, 친 김일성 좌익으로 반 김정일 극우로 외국에서까지 선전하면서 영사를 통하여 부르셀 주재 EU대표부/ 대사관에 일할 자리 (직장)을 제안하기 까지 하였나?

세계 평화와 인권을 말할 반기문 차관에게는 그런 것이 재외국민 보호인가?

도대체 무슨 이유로 "노무현 정권이 적극 징원한 반기문 장관"이 유엔 사무 총장이 되면 않된다고 하고 다니는 "참여 정부의 공작원들"이 활동하였나? 무었을 위한 활동이였나?

후원: 외교통상부 참여 - 파리 - 베를린 2000km 자전거대행진 행사 (2000년 6월-7월)를 이용하여 김대중 대통령은


1) 부르셀에 자전거 행렬이 도착하여 첫 밤을 세운 장소에는 본인과 전염이 함께 갔었다. 본인이 이 장소에 도착하여 약간의 시간이 흐른후 본인에게 마약을 몰래 사용한 대사관의 외교관들과 정보 조직원들을 위하여 일하는 자가 나타났다. 이자는 후일 아줌마 식당에 다시 나타나 본인에게 한형이라며 말을 걸었다. 준비된 만남이였다.


2)앤트워프에 도착하는 자전거 행렬. 광장에있는 동상 앞에서 전염은 자전거를 탄 사람들. 본인은 성당과 광장 사이를 오가고 있었고 주위에는 그런 일에 참가하는 사람들이 배치 되어있었다. (죽은 XX가 착한XX라는 말을 할 요원도.) 본인은 대로를 통하여 중앙역을 거쳐 부르셀로 돌아갔다. 반기문 차관 시절의 일이다.

6.15 전후로 이들은 본인을 극우로 몰아 죽이려 하였던 것이다. 좌익이라더니. 야당 지지한다고 반정부라더니. (언제부터 야당 지지하면 반정부였는지? 반기문 차관은?)

그리고 전염은 본인을 납치 살해 하기 위하여...

부르셀에 돌아온 전염과 문씨는 본인에게 ...

교회 입구 앞 에서 긴 용서 구하기까지 하였다.

물론 그것은 또다른 납치 살해 시도를 위한 시간 벌기 위함이였을 뿐이다.

본인이 이들의 음모와 테러활동이 넘치는 부르셀을 떠나 애틀랜타를 거쳐 서울에 돌아오니

외교관 노길상과 전염의 옆에서 활동하던 문가는 자랑스럽게 미국에서 활동하였음을 써 놓고 있었다. 전염이 본인이 가기를 원하지 않았던 도시에서.

김종길이 어디에 있는가?

PS: 미용실을 들린후 돌아오는 길.

무슨 이유에서인지 노조 노동 운동을 하였다는 "준비된 인물"이 미국놈, 노동법등을 떠든다. 부시 대통령과 라이스 국무장관은 만나고 다니면서 자신들이 죽이려는 시민에게는 미국놈이라 떠든다. 백악관에 가서도 미국놈이라 그러나?

오늘도 청와대 앞길 2번 지점에서 길을 막았다. 노무현 대통령

2006/10/18

 

UN까지 외교관들이 통제하는 범죄테러조직 청산 과제를 가지고 가는 의도는? - 외교통상부와 청와대 앞에 가보니 62차

08:29 별관 앞.

길을 막는 이유를 묻자 경찰복을 한 젊은 이들을 여럿 불러 길을 막는다.

핸드폰으로 시비거는 자가 의도적으로 심한 술냄새를 풍긴다. (의경들에게 고의적으로 적절하지 않은 옷들을 착용시키는 것을 상기할 필요가 있다. 폐인트가 묻은 것이나 떨어진 너무긴...)

교활함을 다시 드러낸다. 반기문장관 유엔 사무총장 당선되면 않된다 소리내던 요원들처럼. 노무현 대통령 좌익이라 빨갱이라 말하던 정보부 요원들처럼. 무슨이유로 노무현 대통령이하 정권이 지원하던 반기문 장관을 유엔 사무총장이 되면 않된다고 국가로 부터 경제적 보상을 받는 자들이 반기문 장관을 비난하고 다녔나? 무슨 부적절한 의도인가?

돌아 나오는길 별관안 경비서는 차림을 한자가 안에서 V자를 손가락으로 한다.

08:53 - 9:16

외교통상부 후문 전에 본인을 주먹으로 치던 폭력배를 동반하고 본인을 위협하고 폭력을 가하게 하던 자가 다시 나탄나다. 일부러 담배 연기를 날린다.

외교통상부 정문 KTV 케이블을 끄내는등 여럿이 작업을 한다.



노무현 대통령이 “국정원 개혁 잘했다” 칭찬하였지만 청와대의 EU에서 유지한 정치 테러 까지 자행하던 다이아몬드 밀수 조직이 외교관들의 통제하에 EU에서 가동.

노무현 대통령 반기문 장관이 범죄 테러조직 청산 과제를 UN까지 가지고 가려는 이유는 무었인가?



반기문씨가 NY소재 UN에 있던 당시 외교통상부 차관당시부터 본인에게 도와주겠다며 해치려 접근하던 외교관들이 2001년 미국 애틀랜타에서도 접근하였던 것이다.

유엔 사무총장이 될 반기문씨 당신이 차관시절 동료 부하 외교관들이 시민을 해치러 다닐때 당신은 서울에서 무었을 하였나? 애틀랜타에서 당신의 부하들이 또다른 음모를 진행할때 뉴욕에서, UN에서 무었을 하였나?


(주먹으로 치며 폭력을 행하며 강금하며 위협하며 범죄자로 만들려 하며 테러 은폐를 위하여 노력하는 유엔 사무총장이 될 반기문씨와 노무현 대통령.)

수조원의 불법적인 대북 송금을하엿다고 떠들던 김대중 대통령을 위하여 일하던 자처럼.

반 장관은 또 “외교의 최고 책임자는 대통령이며, 나는 대통령의 외교철학이나 방침을 집행하는 책임을 지고 있다”고 한다.

시민들에게 ‘행동하는 양심’이 될 것을 말하는 김대중 대통령이 정치 테러를 목적으로 하는 살인 납치를 시도하는 다이아몬드 밀수 조직과 외교관 조직을 운영할때

행동하는 양심인 김대중 대통령의 반기문 외교통상부 차관은 무슨이유로 김대중 대통령이 조 단위의 대북 송금을 그의 요원을 통하여 자신이 외교관들을 통하여 죽이려던 본인에게 말하게 하였나?

2006/10/15

 

Yahoo에 두고 있는 hahnsweb.com에 더이상 ftp를 할수 없다. 테러조직을 보호하기를 원하는 자들은?


530-Your FTP session could not be opened. 항시 사용하던 ftp주소를 사용할수 없다.

이차적인 주소를 사용하면

331 PASS (hidden)530-Your FTP session could not be opened.

나올수도 있고 막을때도 있다.

아직 Explorer를 통하여 하나 하나의 file들을 올릴수 있다.

고마워 해야 되나?

누가 이런 짓을 하나?

누가 테러 조직의 활동을 보호하기를 원하는가?

2006/10/14

 

하늘에서 본 유엔 사무총장이될 반기문 장관과 대통령의 폭력과 위협 장소


 

납치 살해 시도 전 행한 이상한 나들이

West-Vlaanderen 에 있는 Zeebrugge의 한 식당이라 하였다.

어느날 본인을 후일 식당에서 죽이려 하였던 일에 관여할 자가 본인을 얼굴만 수차 본적이 있는 자들과 제부르즈근처의 어느 해물 식당으로 초대없는 초대를 한 적이 있었다. 물론 의도도 알수 없는. (물론 그후에는 죽음을 눈앞에 두어야 하였고.)

이 자리에 참석한 자들은 누구인가? 그들의 정체는?

물론 본인은 그들에게 답으로 본인이 이용할수있는 수수한 식당에서 국수를 함께 먹은 적이있다.

나들이는 무슨 의도였을까?

오늘은 ftp.hahnsweb.com이 바로 작동하지 않는다.

 

어학 강의와 음모

본인에게 파리에서 사람들이 찾아온것은 방학때 어학 강의를 듣겟다는 명분하에서 였다.

접근을 쉽게 하기 위하여 치밀하게 그들은 본인에게 어학강의 신청에 관한 자료들을 부탁하기까지 하였다.

파리를 대신 부르셀에서


그들의 교묘한 방법의 염탐은 대화를 통하여 이루어졌고 그 장소중 하나가 Jolly Hotel du Grand Sablon 근처 매우 좁은 길로 들어가면 나타나는 공간에 있는 작은 커피집이였다. ( Latitude 50°50'28.79"N, Longitude 4°21'22.14"E)

본인은 그들과 그 비스듬한 공간에 있던 테이블에서 마주하였다.

이들은 김대중 대통령의 후계자를 말하며... 당시 노무현 대통령의 이름은 언급되지 않았다.

현재 대학 교수 강사등의 신분으로 인터넷에 기록되어있다.

이들이 파리로 돌아갈때는 버스편을 이용하였다.

악어의 눈물이였나?

PS: (Latitude: 50°50'24.80"N, Longitude: 4°21'16.90"E)

2006/10/11

 

흉곽의 불편함이 상처에 기인할때.

누워 숨을 쉬게 되면 좌측 흉곽의 불편함이 심하다. 지난번에 다친 부위다.

건빵. 당신들이나 많이 먹어. 고집부리지 말고.

먹고살려고 한다고 범죄자 신분인 드러나자. 충청도를 비하하며 변명하던 자. 애국자라고


그리고도 자신의 본가가 문화재가 되어야 한다고 떠드니...

투자도 하기 위험한 망할까봐 투자도 할수 없는 나라라 떠들면서 서울에서 대접 많이 받는다. 무슨 이유에서 인가?

 

시비걸고 치라는 노무현의 심부름꾼. 자해도 실패하자 가지가지- 외교통상부와 청와대 앞에 가보니 61차


시민을 치면서 시비걸며 쳐보라는 폭력배들. 노무현의 특기.

대통령이라고 다이러는 것은 아닐것이니.

오늘도 청와대 앞에서 시비걸고 폭력을 유발하기 위하여 힘쓰는 노무현 대통령의 심부름꾼들이 처보라며 시비를 건후 말을 한다.

폭력의 통치를 하는 노무현 대통령이 시비를 걸고나서 치라고 주문을 하니

자해시키는 그 마음 그 자체이다. 이런 것이 노무현의 인권변호인건이다.

누구를 위한 인권 변호를 외치나? 범죄자들인가? 아니면 시민들인가? 노무현 죄익이라고 외치는 정보부 직원들인가? 아니면 노무현 탄핵하라고 떠드는 위장 정보부 집단인가?

외교 통상부로 가니 본인에게 폭력과 위협을 행하던 자들이 손을 흔들고 웃는다.

정문 안에는 본인을 치던자가 웃으며 서있고.

오늘도 노무현의 불어 공부하였다는 반기문 장관과 노무현 대통령은 테러범들을 보호하기 위한여 시비꾼들을 주위에 배치하고 수작을 한다.

국제 밀수 테러 조직의 청산을 폭력으로 거부하고 유엔까지 문제를 가지고 가려는 반기문 차관.

오늘 주위에는 SBS KTV hani 한국일보 등 다양한 언론 매채의 로고를 단 자들이 맴돈다.

외교관의 임무가 밀수 조직 관리 동원, 마약, 여자제공, 경제적 보상이라는 범죄행위를 행하는 것인가? 면죄부 들고 있어서 상관없다는 것인가? 반기문 장관. 노무현 대통령. 테러 밀수 조직원들을 출세시키겠다니... 세상을 웃긴다.

2006/10/04

 

시비걸기 바쁜 청와대와 유엔 사무총장이 될 "Museum Avenue의 반기문 차관" - 외교통상부와 청와대 앞에 가보니 60차

말하라기에 테러 활동에 관하여 말하니 등돌리던 청와대
경호원들에게 경찰에게 테러 활동에 관하여 말하니 폭력과 위협이나 난무하게 하는 청와대 유엔 사무총장이되려는 반기문 외교 통상부 장관
그리고도 세계 평화와 인권을 말하나?

아침 예정대로 청와대 앞길에서 시비꾼이 기다리고 잇었다. 오늘도 노무현 인권 정치의 진수를 보여주는 말을한다.

어린 여자 심부름꾼이 본인 주위를 맴돌며 정부 종합청사 건너편까지 따라온다. 등뒤로 다가오는 것이 이들 여자 심부름꾼들의 일이다.

외교 통상부 후문 전에 본인을 치던 자를 정문에서 힘으로 위협하게끔 명령을 내리던 자가 마침 나와 시비를 건다. 등뒤에서 숨어 침뱉는 반기문 장관의 폭력배도 지나가며 시비를 건다.

오늘은 처음 나타난 자가 (60대) 자신의 얼굴을 들이대며 시비를 걸고 외교통상부 안으로 들어간다. (이자의 얼굴을 동영상에 수록 되어 있으니 언제인가 정체가 알려질 것이다. 원한다면 공개적으로 할수도 있다.)

정문으로 가니 로이터 등의 언론 차량들이 들락거리고 카메라 등을 든 사람들이 분주히 움직인다. 후문으로 가니 카메라를들고 뛰어들어가는 사람들.

9시 조금 넘어까지 유엔 사무총장 취임 축하하며 UN까지 문제를 가지고 가지 말고 서울에서 청산할 것을 요구를 하였다.

준비된 차를 타고 돌아오는 도중 운전자의 사진뒤에 원전자의 실제 사진이 있음을 알게 되었다. 정체를 숨기고 싶은 사람들.

(4자 좋아하는 반기문씨의 부하들. 아프리카 코끼리와 44번이 만나는 곳에서. 유엔 사무총장이 될 반기문 차관님 이 장소에서 무슨 일들을 당신의 부하 외교관들이 하였읍니까?)



많은 일이 벌어진 곳이다. 음모 밀수 납치 살인시도 테러 매수 시도 죽음의 위협 김대중 대통령의 정치 사상을 따르라는자 위협하는 대사 외교관들...

밀수는 국가산업을 뒤흔들고 경제, 사회 부조리를 야기하여 국가 경제질서를 파괴하기 때문에 세계 각국은 밀수를 뿌리뽑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라고 말하면서 외교관들은 다이아몬드 밀수 범죄 조직을 납치 살인 시도에까지 동원한다.

반기문 장관은 유엔 사무총장으로 가기전 남은 시간에 정치 범죄 조직을 청산해야 할것이다.


(외교통상부 내부에 폭력으로 강금하고 위협하며 폭력을 행사하며 폭력행사를 촬영하기까지 하는 노무현 대통령의 유엔 사무총장후보 반기문 장관의 폭력의 도구들. 권위주의를 초월한 노무현 대통령과 반기문 장관의 폭력과 위협) 이런 폭력의 도구들이 반기문 장관과 노무현 대통령을 위하여 출몰하는 것이다. 이날도.

2006/10/03

 

유엔 사무총장 이 될 반기문 (Ban, Ki-Moon)차관에게 남겨둘 테러와 범죄가 넘치던 어느 (Museum Avenue) 박물관 길

(아프리카 코끼리와 44번이 만날때. 범죄자들이 출몰하였다.)

사진의 건물은 본인을 납치 살인하려던 전염의 동료가 어느 꽃이 만개한 화창한날 한국어를 유창히 하는 중국인이라 본인에게 알린 자와 산책할 것을 제안하였던 길에 있는 것.

그날 걸으니 박물관 옆 공원은 꾀나 큰 공원이였다.

상기 건물 반대 편에 있던 건물들에서 외교관들과 외교관들의 통제를 받는 다이아몬드 밀수 범죄 조직원들은 본인에게 다양한 음모와 죽음의 위협을 하였다.
길 건너편 이런 창문을 가진 방에서 한 시민을 없에려 하였다. 박물관옆으로 난길로 계속가면 노길상의 거처( 본인을 성경공부를 기회로 끌어 들여...)가 나오며 2001년 여름 본인이 다시 들렸을때 정보부 직원들이 인근 T 시내에까지 배치 되어 있음을 볼수 있었다.

"반 장관은 이날 투표결과가 나온 직후 가진 인터뷰에서“국제사회의 신뢰와 지지를 재확인해서 기쁘다.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 유엔 사무총장(United Nations Secretary-General)이 될 반기문씨는 외교통상부 차관이였다.

국가원수와 마찬가지로 외교사절과 영사들은 국가의 대외기관이다. 외교통상부는 자국의 외교사절및 영사를 지휘 감독 할 권한을 가지며 ...

이런 일들의 효과는 직접 국가에 귀속된다 (p232 국제범 신강. 이병조 등).

반기문 장관은 범죄조직 테러 조직을 청산하기는 커녕 폭력과 위협 그리고 음모로 일관한다. 세균 테러도 부족하여 반기문씨 외교통상부 앞에서 목을 조르다니

부르셀에서 애틀랜타에서 테러활동의 결과를 볼수 없었던 것이 그리도 억울한가? 감금하고 폭력행사하고 목까지 조르게.

실제적으로 유엔 사무총장이 되었지만 박물관이 있는 길(Museum Avenue)처럼 테러와 범죄 조직 모두 그대로 뒤에 남겨두고 떠나는 것이다.

STATEMENTS MADE BY THE SECRETARY-GENERAL ON TERRORISM

STATES MUST MAKE IMMEDIATE START IN TRANSLATING COMMITMENTS INTO REALITY, SECRETARY-GENERAL SAYS AT LAUNCH OF COUNTER-TERRORISM STRATEGY

2006/10/01

 

대 NATO 정보 수집을 한다고 떠들던 무관 이승선 조직

Mr. Ban, Ki-Moon - World Peace and Prosperity through Terror?

반 장관님 세계 평화와 번영이 테러를 통하여 이루어 진다 말한다면 그들은 테러범들 입니다.

다시 상기해야 할 필요가 있는 부분은 반기문 장관이 차관일 당시 그의 동료인 차관급 대사 최대화와 전염 (당시 지역에서 돈 제일 많이 받는다던 자.)의 부하인 신학생이 본인에게 무관 이승선이 대 나토 정보수집을 한다며 떠들던 일이다.

무슨 이유로 자신들이 정치범으로 몰아 죽이고져 하는 해외 거주 시민에게 대 나토 정보 수집을 한다고 떠들어 대었을까?

한나라당 지지한다고 법무부 옆에서 반정부라 떠드는 신학생이 더 잘 먹고 살기 위하여 자신들이 죽여야할 시민에게 대 나토 정보수집을 한다고 떠든다.

더잘 먹고 살기 위하여 다이아몬드 밀수 범죄 조직까지 거느린 자들이.

보상받고 승진하고 더 많이 먹기위하여 죽이려는 시민에게 그런 범죄 음모를 위한 수작을 떠는 것이 국방외교인가? 이승선씨. 박영삼씨. 시민을 보호해야할 국군이 해야할 일인가?

시민을 정치 범조자로 조작하여 죽이기 위한 음모였다.

이런짓이 재외국민보호인가 노무현 대통령 반기문 장관.

PS: 지난번 Security Service는 본인을 경찰차안에 힘으로 넣을때 본인을 카메라로 촬영하라 하였다. 그날 본인은 여러 시간 경찰차안에 강금되어있었다. 대통령 경호실의 문향과 유사한 것을 단 자도 있었다.

This page is powered by Blogger. Isn't yours?